광고 / Ad

[산업통상자원부](참고자료) 산업부장관, 디스플레이 장비 생산업체 방문

btn_textview.gif


산업부 장관, 디스플레이 장비 생산업체(야스) 방문

 


- 소재·부품·장비 및 디스플레이 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 모색 -

 


성윤모 산업통상부 장관은 11월 14일(화) 오후, 경기도 파주에 위치한 OLED 디스플레이 장비 업체인 야스를 방문하였다.

 




 


< 현장방문 개요 >


 


 


ㅇ 일시/장소 : 11.14(목) 15:00~15:50 / 야스(YAS)

 


ㅇ 참석 : (산업부) 장관, 산업정책실장 등 / (야스) 정광호 대표이사 등 임직원

 


ㅇ 주요내용 :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계의 의견수렴 및 애로사항 청취 등

 


ㅇ 이번 성 장관의 업체 방문은 선진국이 주도하고 있는 장비 산업 분야에서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핵심 장비를 국산화한 우리 업체와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 방안을 모색하면서,

 


OLED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주력품목을 전환하고 있는 우리 디스플레이 업계의 현장 목소리를 경청하기 위해 이뤄졌다.

 


야스는 ‘02년 국내 대학 연구실에서 출발하여 지난해에만 1,800억원 이상의 매출 약 250명의 고용을 창출하고 있는 디스플레이 장비 업계의 강소기업으로,

 


해외 기업 중심의 디스플레이 증착기 시장에서 국내 수요대기업(LG디스플레이)과의 공동 기술개발을 통해 대형 OLED 증착기를 세계 최초로 개발․상용화하였으며

 


* OLED 증착기 : 디스플레이 패널에 OLED 화소를 박막 형태로 형성하는 장비

ㅇ 이를 바탕으로 LG디스플레이(광저우공장), 중국 BOE 등에 증착기 및 관련 부품을 수출하여 금년도 무역의 날(12.5) 2억불 수출의 탑 수상할 예정이기도 하다.

 


성 장관은 ‘야스’의 대형 OLED 증착기 국산화는 수요-공급기업간 대표적인 협력 사례임을 언급하면서 이번 일본 수출규제가 수요-공급기업간 협력의 중요성에 대해 기업들의 인식이 전환되는 계기가 된 만큼

 


ㅇ 정부는 이러한 수요-공급기업 협력 모범사례가 확산될 수 있도록 추경자금(2,732억원) 등을 통해 핵심품목을 중심으로 공급기업과 수요기업이 참여하는 기술개발, 신뢰성 테스트, 양산평가 등을 진행중이며,

 


수요-공급기업이 같이 제시하는 다양한 협력모델에 대해 공동 R&D 등의 지원과 함께 자금, 입지, 규제완화 등의 패키지 지원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성 장관은 일관되고 지속적인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대책 추진 위해 강력한 추진체계를 갖춰 나가고 있다고 하면서,

 


경쟁력 위원회가 10월 공식 출범하였고 소재부품장비 특별법을 20년만에 상시법으로 전면 개정함과 동시에 특별회계 신설을 추진 중이라고 소개함

 


또한, 성 장관은 우리나라가 디스플레이 글로벌 주도권을 유지하기 위해 ‘20년에는 금년에 비해 디스플레이 분야 예산을 대폭 확대 편성하여

 


디스플레이 분야 중소 중견기업들의 차세대 기술 개발 및 성능평가 등 공급망 안정화, 디스플레이 혁신공정센터 등 테스트베드 인프라 구축, 차세대 기술개발과 연계한 인력양성 등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임을 설명하였음

 


[자료제공 :icon_logo.gif(www.korea.kr)]

0 Comments

아르디움_프리미엄 빅먼슬리 플래너 2020
칠성운영자
코란도C 전용 가죽 스마트키홀더 키케이스 키링
칠성운영자
문구사무/디쿠하바나실리콘컵받침티코스터4P세트
칠성운영자
고급형 거래명세표_0687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