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 Ad

[농림축산식품부]2019 농업과 기업 간 상생협력 경진대회 결과

btn_textview.gif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와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 이하 대한상의)는 공동으로 주최한 ‘2019 농업과 기업 간 상생협력 경진대회(이하 상생협력 경진대회)’에서 ‘CJ프레시웨이가 대상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상생협력 경진대회는 농업계와 기업이 협력하여 상호 경쟁력을 높이고 농식품의 부가가치 창출에 노력한 우수사례를 발굴, 시상함으로써 상생협력의 중요성을 알리고 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이번 경진대회에는 지자체와 농식품 상생협력 추진본부를 통해 총 41곳의 사례가 접수되었고, 서류 및 현장 심사 등을 통해 우수사례 10곳을 선정하였다.
 
대상을 받은 ‘CJ프레시웨이국산 농산물 계약재배 규모를 대폭 확대하여 농가의 안정적 판로 확보 및 소득 안정에 기여하는 한편, 양질의 국산 원료 확보로 기업의 경쟁력도 높인 점이 평가됐다.
 
2015년에 2백여 농가와 쌀, 양파 등 4개 품목으로 시작한 계약재배는 현재 전국 28백여 농가와 14개 품목, 56천 톤에 이른다.
 
최우수상은 국산 농산물을 가공·판매하며 지역상생 체험관광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상하농원, 국산 검정보리를 활용한 음료를 개발하여 농가의 새로운 소득원 창출에 기여한 하이트진로음료가 받았다.
 
우수상은 신세계푸드, 아름답게그린배 영농조합법인, 완주봉상생강조합, 장려상은 제주마미, 쿱양곡, 팜스킨-청원자연랜드, HDC신라면세점이 받았다.
 
이들 기업 및 단체에 대한 시상식은 14일 오전 대한상의 회관에서 진행됐다.
 
농식품부 박병홍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이번 경진대회를 통해 국산 품종을 활용한 신제품 개발부터 원료 구매, 판로 지원까지 다양한 분야에서의 상생협력 사례가 발굴되었다, “앞으로도 농업계와 기업 간의 상생협력 활동이 더욱 확산되고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한상의 김준동 부회장은 올해로 5번째를 맞는 경진대회를 통해 다양한 우수 상생사례가 발굴되었다면서 앞으로도 농품부와 공동으로 운영하고 있는 상생본부를 통해서 농업계와 기업계가 상생할 수 있는 새로운 모델을 발굴하여 확산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자료제공 :icon_logo.gif(www.korea.kr)]

0 Comments

비누찰흙 향기 크리스마스 키트 10인용 유아미술
칠성운영자
PU원단 커버 1면1일 다이어리 2020년 업무 일기 노트
칠성운영자
데스크 마우스 매트 패드 스케줄러 메모 자 책상정리
칠성운영자
파카 만년필 카트리지 (흑,5개입)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