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 Ad

‘11월에 온 비행기’ 임시정부 환국 74주년 특별전

11월에 온 비행기

11월에 온 비행기

# 임시정부 요인들이 환국하던 날을 쓰고 그린 까닭은 거기 스민 역사의 눈물을 일깨우기 위해서다. ‘11월에 온 비행기’는 ‘그 구두닦이 소년의 약속을 우리가 지금 잘 지켜나가고 있는 것인가’라고 묻고 있다. – 서해성 3‧1운동 100주년 서울시기념사업 총감독

서울시가 23일부터 여의도 공원에 조성된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공간인 C-47 비행기 전시관에서 ‘1945년 11월 23일 대한민국임시정부 환국 74주년 특별전, 11월에 온 비행기’를 개최한다.

서울시가 여의도공원에 조성한 C-47 비행기 전시관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공간이다. 1945년 8월 18일 한국광복군 정진대원들이 미국 전략첩보국(OSS) 요원들과 함께 C-47기에 탑승, 착륙했던 경성비행장이 현재의 여의도공원이다.

우리나라 독립운동 역사와 함께해온 C-47 비행기는 광복 70주년인 지난 2015년 8월 18일 복원되었고 수송기의 바퀴가 처음 닿았던 자리에 설치, 일반에 공개되었다.

영상 콘텐츠로 기획된 ‘11월에 온 비행기’는 1945년 11월 23일 김포 비행장(現 김포공항)으로 환국하는 대한민국임시정부 요인들을 목격한 조선인 소년의 이야기를 담아낸 감동적인 애니메이션이다.

오는 11월 30일까지 진행되는 특별전시는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며, 시민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이해선 서울시 복지정책과장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임시정부 요인들의 환국 기념일에 개최되는 이번 특별전시가 시민 여러분의 애국심 고취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 전시 주요내용
– 김포비행장을 관리하던 미군부대 하우스보이는 막사 정리를 하면서 미군들이 주는 팁으로 생활을 한다.
– 여느 때와 다름없던 을유년(1945년) 11월 23일 오후 4시 왼쪽 어깨에 구두 통을 메고 바지런을 떨던 소년의 눈에 비행장 활주로 끝에 착륙한 C-47 수송기가 보인다.
– 수송기의 문이 열리고 중절모를 쓴 노인과 열다섯 명쯤 되는 사람들이 나타나고 중절모를 쓴 노인은 미군지휘관과 악수를 한다. “27년 만에 밟아보는 조국 땅이로군.” 그의 조선말 한마디는 소년의 귀를 타고 온몸으로 타고 퍼져나간다. 대한민국임시정부의 환국 순간이었다.
– 유일한 환영객이었던 소년은 대한민국임시정부의 환국을 지켜본 목격자로서 대한민국임시정부 요인들의 모습을 기억하겠다고 스스로 약속하며 가슴에 새긴다.

문의 : C-47 비행기 전시관 운영사무국 070-8852-4509 , 3‧1운동100주년 홈페이지

▶ 더 많은 서울 뉴스 보기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하기
▶ 내 이웃이 전하는 ‘시민기자 뉴스’ 보기

0 Comments

비누찰흙 향기 크리스마스 키트 10인용 유아미술
칠성운영자
PU원단 커버 1면1일 다이어리 2020년 업무 일기 노트
칠성운영자
데스크 마우스 매트 패드 스케줄러 메모 자 책상정리
칠성운영자
파카 만년필 카트리지 (흑,5개입)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