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 Ad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 방사선 투과검사 분야 안전성 향상을 위한 제도개선 추진

btn_textview.gif

원안위, 방사선 투과검사 분야 안전성 향상을 위한 제도개선 추진
□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 이하 원안위)는 도심지역에서 작업이 잦은 도시가스와 지역난방 배관에 대한 방사선투과검사에 보다 안전한 방사선원 사용을 의무화할 계획입니다.
 ㅇ 기존 야외 투과검사작업에서 주로 사용되는 동위원소 이리듐(Ir-192)은 일반인과 작업자의 피폭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통상 80kg의 납 차폐체가 요구됩니다.
 ㅇ 그러나 현장에서는 차폐체의 과다한 무게로 인해 작업자들이 차폐물 설치를 기피하여 피폭위험에 노출되는 사례가 지속 적발되었습니다.
□ 이에 원안위는 일반인 통행이 많은 도심에서 작업이 주로 이루어지는 도시가스 및 지역난방 배관에 대한 방사선투과검사에 셀레늄(Se-75)을 사용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ㅇ 셀레늄을 사용하면 요구되는 차폐체의 두께는 줄어들면서도 방사선관리구역 확보가 용이하여 안전성은 향상됩니다.
   ※ (납 차폐체 두께) Ir-192 사용 시 30mm ? Se-75 사용 시 12mm (60% 감소)
□ 이번 제도개선은 내년 상반기까지 입법예고, 규제․법제심사 등을 완료하고 하반기 시행할 예정입니다.
 ㅇ 원안위는 앞으로도 방사선 안전규제를 합리화하기 위한 제도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입니다.

[자료제공 :icon_logo.gif(www.korea.kr)]

0 Comments

Dipront 플로터용지 모노 A1 (594mm×45M, 80g, 백상지)
칠성운영자
가죽자석 결재판
칠성운영자
폼텍 A4 전지라벨 20매 스티커 라벨용지
칠성운영자
YAC-차량용 안전벨트 클립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