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 Humor

616억 금괴 '항문 밀수' 50대 남녀 '실형'…추징금만 1370억

이야기꾼 0 1,499 2019.02.24 19:34
기사 이미지

자료사진/뉴스1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금괴를 항문에 숨겨 밀수에 가담한 50대 남녀가 직접 운반책들을 관리하는 총책임자를 맡아 총 616억에 달하는 금괴를 밀수해오다 실형에 처해졌다.

인천지법 제14형사부(재판장 임정택)는 특정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관세) 및 관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53·여)에게 징역 2년에 벌금 288억1960여만 원을 선고하고, 686억950여만 원 상당의 추징을 명한다고 24일 밝혔다.

또 같은 혐의로 B씨(52)에게 징역 4년에 벌금 576억3930여만 원을 선고하고, 684억2500여만 원 상당의 추징을 명했다.

두 사람의 벌금 합계액은 864억여원, 추징금은 1370억원에 달한다.









똥꼬 째지게 밀수했는데, 밀수한 금액보다 더 크게 벌금과 추징금을 맞았다. 범죄에 대해서 이 정도 판결을 내릴 정도면 정치인이 저지른 것도 이래야 하는거 아닐까. 역시 유머와 코믹이 따로 없다. 




Comments

자동차 그릴 안티 버그 그물 넷트 벌레 방지 엔진보호
칠성운영자
카닉스 오피러스 신형 논슬립 대쉬보드커버
칠성운영자
전통놀이 비석치기 문양만들기 만들기세트 만들기수업
칠성운영자
차량용블라인드식 햇빛가리개(2P좌우창문용)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