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 Humor

군에간 아들과 엄마의 엽기편지

손은석(97.05서울) 16 1,439 2006.10.12 19:24
<이등병>

부모님 전상서

북풍한설 몰아치는 겨울날 불초소생 문안 여쭙습니다.

저는 항상 배불리 먹고 잘 보살펴주시는

고참님들 덕분에 잘 지내고 있습니다.

너무 걱정하지 마시고 대한의 씩씩한 남아가 되어

돌아갈 그날까지 건강히 지내십시오.


<이등병 어머니>

사랑하는 아들에게

군대에서 소포로 온 네 사복을 보고 밤새 울었단다.

추운 날씨에 우리 막둥이 감기나 안걸리고 생활하는지

이 엄마는 항상 걱정이다.

집안은 모두 편안하니 아무생각 말고

씩씩하게 군생활 잘하길 빌겠다.






일병

어머니께..
.
열라게 빡센 훈련이 얼마 안남았는데

어제 무좀걸린 발이 도져서 걱정입니다.

군의관에게 진료를 받았더니 배탈약을 줍디다.

용돈이 다 떨어졌는데 빨리 부쳐주지 않으면

옆 관물대를 뒤질지도 모르겠습니다...

<일병 어머니>

아들 보아라.

휴가나와서 네가 타간 용돈 때문에 ]

한달 가계부가 정리가 안된다.

그래도 네가 잘 먹고 푹 쉬고 돌아가는 모습을 보니

기분은 나쁘지 않구나.

다음 휴가 나올때는 미리 연락주기 바란다.

돈을 모아놔야 하거든... -_-;;

그리고 군복 맞추는 값은 입금시켰으니

좋은 걸로 장만하길 바라마.

(ps. 니네 아빠 군대 때는 그냥 줬다던데.)



<상병>

엄마에게.

엄마 왜 면회 안와?!

아들이 이 촌구석에서 이렇게 고생하고 있는데...

어제 김일병네 엄마는 먹을거 잔뜩 사들고 와서

내무실에 풀고 외박 나가서

아나고 회도 먹었다더라~ 엄마는 가끔

내 친엄마가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투덜~투덜~


<상병 어머니>

아들아~

수신자 부담 전화는 이제 그만하기 바란다.

어째서 너는 군생활을 하면서

전화를 그렇게 자주할 수 있는지 모르겠다.

그리고 무슨 놈의 휴가는 그렇게 자주 나오냐?

누굴닮아 저 모냥이냐고

어제는 아빠와 둘이 대판 싸웠다.

내가 이겨서 너는 아빠를 닮은 것으로

결정났으니 그리 알거라 ^^




<병장>

여기는 사람 살 곳이 못되
.
어떻게 군생활을 지금까지 했나 내가 생각해도 용해~

똥국을 너무 많이 먹어 얼굴에 황달기가 돌아 미치겠어

글구 보내준 무스가 다 떨어졌으니 하나 더 보내줘

헤어스타일이 영 자세가 안잡혀~

그리고 놀라지 마.

어제는 내가 몰던 탱크가 뒤집어져서 고장났는데,

사비로 고쳐야 된대~

엄마... 100만원이면 어떻게 막아볼 수 있을 거 같은데...

다음주까지 어떻게 안될까?


<병장 어머니>

니 보직이 PX 병이란 사실을 이제야 알아냈다.

땡크 고치는데 가져간 돈

좋은말로 할 때 반납하기 바란다.

요즘 가정형편이 어려우니

차라리 거기서 말뚝이나 박았으면 좋으련만...

니가 쓰던 방은 어제부터 창고로 쓰고 있다.

벌써 26개월이 다 지나간걸 보니 착잡하기 그지 없구나.
[이 게시물은 칠성님에 의해 2009-01-10 22:09:41 자유게시판에서 이동 됨]

Comments

박수현 2006.10.12 19:32
  요즘 같이 살기 힘들어서야``` 말뚝도 괜찮은대, 그래도 전에 사방거리에 선임하사 집에 놀려가면, 절대 !! ~~말뚝은 힘들어
손은석 2006.10.12 22:27
  요새는 입영할때 훈련소 앞에서 총하고 전투복 사서 들어가야 한다더라구요.
이주석(82.02강원) 2009.01.11 09:09
그렇 타고 하던군요~~~
조금 있스면 울 아들놈도 군에 가는대~~~
총 하고 전투복 ,군화,군장, 철모 , 탄띠, 수통, 대검, 탄입띠, 방독면, 등 을 알아보고 있습니다~~~
어디에서 파는지 아시는 분은 손 폰 부탁 합니다~~~
머니가 장난 아니게 들어간다고도 하더군요~~~
걱정입니다~~~
요즘 어려운 시기에 군에 보내야 하니~~~ 하 하 하
양무근(86.10대구) 2009.01.11 16:32
대구 교동시장에 오면 군용품 쫙 깔렸습니다.
이주석(82.02강원) 2009.01.12 10:38
양 후배님~~~
조만간 울 아들놈 군에 보냅니다~~~
군용 용품좀 부탁 합니다~~~하 하 하
손은석(97.05서울) 2009.01.12 10:41
공군은 돈 많이 드니까 이왕이면 전차병으로 시키시는게 어떠신가요? 아니면 동해안이시니까 구축함 정도로... 잠수함도 좋다더라구요.
이주석(82.02강원) 2009.01.12 15:50
헐~~~
그럴까요~~~
그래서 정동진에 진열되어 있는 북한군 잠수함 을 인수 할려 합니다~~~ㅋㅋㅋ
후 배님들 인수하면 한번씩 태워줄께요~~~하 하 하
정영균(86.09전남) 2009.01.13 15:09
올린글도 재미있게 읽고 있지만 댓글 읽는 재미도 만만치 않습니다.^^
이주석(82.02강원) 2009.01.13 17:04
정 후배님,,,
잠수함 한번 안타보실렵니까~~~ㅋㅋㅋ
손은석(97.05서울) 2009.01.14 22:10
선배님. 같이 타실까요?
이주석(82.02강원) 2009.02.17 08:58
ㅎㅎㅎ
언능 오시게,,,
나는 잠수함 탈 준비 완료,,,
장석완(96.11부산) 2009.02.16 23:23
ㅋㅋㅋ
이주석(82.02강원) 2009.02.27 12:23
ㅎㅎㅎ
장 후배님,
그렇게 좋아~~~~
안광진(79.10경기) 2009.02.27 11:48
잠수함 타다가 우리 어선 그물에 걸리면 무슨 개망신...
잠수함 잡으면 그자리에서 회 뜰까???
이주석(82.02강원) 2009.02.27 11:58
ㅎㅎㅎ
선배님,
망신은 당해도 좋은대요~~~ㅋㅋㅋ
잠수함으로는 회 뜨기가 불가능 합니다~~~
그래도 드실거에요~~~
박흥식(78.06경남) 2009.08.13 21:02
회는 무신 회 포항제철에 넘겨버리면  그배 탓든 인간들하고 몽땅 용광로 속으로 쏙~~~~~~~~~~  에밀레 조이나 만들어 버릴까... 소리는 둔탁하겠제?

할로윈 의상 마녀 모자 파티 코스튬 꼬깔 마법사모자
칠성운영자
나무막대기(50cm 10개) 사무용품 문구 교재류 준비물
칠성운영자
LED응원도구 라이트 LED토끼머리띠 귀여운야광머리띠
칠성운영자
영실업 파워배틀와치카 울트라 소나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