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 Stars

강성훈 고소한 팬들

이야기꾼 0 977 2018.11.13 14:32
이미지



C씨는 젝스키스의 이름으로 기부가 이뤄진다는 말에 10만원을 기부했다. 그는 “젝스키스 이름으로 기부한다는 말에 고민 없이 지갑을 열었다. 연말이 지나도록 약속했던 정산 내용은 올라오지 않았고, 독촉 끝에 올라온 정산 내역은 허술했다. 변명에 급급한 사과문을 보고 고소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와 ㅎㅎㅎㅎ

Comments

Dipront 플로터용지 모노 A1 (594mm×45M, 80g, 백상지)
칠성운영자
가죽자석 결재판
칠성운영자
폼텍 A4 전지라벨 20매 스티커 라벨용지
칠성운영자
YAC-차량용 안전벨트 클립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