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방 / Talk

★영화속 명대사

이승환 0 1,275 2017.09.01 14:02

%20명대%20사.jpg


 


워크 투 리멤버

"어떻게 우리가 함께 이런 곳을 보고 이런 순간을 즐길 수 있을까... 넌 믿겨지니?
"운이 좋은거겠지."
"바람같은 거야. 볼 수는 없지만 느낄 수는 있어."
"뭘 느끼는데?"
"경이로움과 아름다움, 기쁨, 사랑 모든 것의 중심이지..."
"우리의 사랑은 바람과 같아서..볼 수는 없지만... 느낄 수는 있다..."


 


 


7.jpg


 


"25살의 키스

"그들은 만나자마자 서로를 쳐다봤다.
서로를 보자마자 사랑에 빠졌다.
사랑에 빠지자 마자... 그가 내 존재를 알기나 할까?
그는 내 가슴이 그의 이름을 절규하듯 부르는 걸 알고 있을까?"


 


 


56.jpg 


 


내가 널 사랑할 수 없는 열가지 이유

"난 당신이 내게 말하는 방식과 당신의 머리를 자르는 방식이 싫어요.
난 당신이 내 차를 운전하는 방식이 싫어요. 날 쳐다볼 때도 싫어요.
난 당신의 크고 둔한 전투화가 싫고 당신이 내 마음을 이해하는 방법도 싫어요.
난 당신을 너무도 싫어해서 아플 지경이예요, 심지어 이런 시를 짓게 만들죠.
난 싫었어요. 당신이 항상 옳다는 식이 싫어요. 당신이 거짓말 할 때도 싫어요.
난 당신이 날 웃게 만드는 게 싫어요, 더욱이 날 울게 만들 때는 더 싫어요.
난 당신이 내 주변에 없는 것이 싫고, 당신이 전화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싫어요.
하지만 무엇보다도 내가 당신을 조금이나마, 아니 전혀 싫어하지 않는 모습이 싫어요."


 


 


55[13].jpg


 


파이트 클럽

"자기 개발 따위 다 쓸데없는 자위행위일 뿐이야.
싸워봐야 네가 어떤 놈인지 알 수 있다고!
널 파괴시킴으로써 모든 것에서 자유로워질 수 있어.
모든 걸 잃어봐야만 진정한 자유를 얻을 수 있다."


 


 


4.jpg


 


죽은 시인의 사회

"현재를 즐겨라. `시간이 있을 때 장미 봉우리를 거두라`
왜 시인이 이런 말을 썼지?
왜냐면 우리는 반드시 죽기 때문이야.
믿거나 말거나, 여기 교실에 있는 우리 각자 모두는 언젠가는
숨이 멎고 차가워져서 죽게되지...
카르페디엠. 현재를 즐겨라.
자신의 삶을 잊혀지지 않는 것으로 만들기 위해...



3.jpg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

"내 담당 정신과 의사가 말하기를 나 같은 환자의 50-60%는 약을 먹으면 좋아진데요.
하지만 난 약을 싫어하오. 아주 위험하잖소. 약이라면 치가 떨리오.
내가 하고 싶은 찬사는 바로 당신이 찾아온 다음날부터 약을 먹기 시작했다는 것이오."
"그게 무슨 찬사가 될 수 있나요?"
"당신은 내가 더 좋은 남자가 되고 싶도록 만들었소."
"그 말씀, 내 일생 최대의 찬사가 될 것 같아요."



2.jpg

타이타닉

"살아 남을 거라는 약속 꼭 지켜줘야 해. 절대 포기 하지 않겠다고...
무슨 일이 있어도... 아무리 절망적인 상황이라도...
지금 약속해 줘, 로즈. 반드시 약속을 지킬거라고..."



[2].jpg



쇼생크탈출

"기억해요. 레드. 희망은 좋은 거예요. 모든 것 중에서 최고라고 할 수 있죠.
그리고 좋은 것은 절대 사라지지 않아요."






Comments

비누찰흙 향기 크리스마스 키트 10인용 유아미술
칠성운영자
PU원단 커버 1면1일 다이어리 2020년 업무 일기 노트
칠성운영자
데스크 마우스 매트 패드 스케줄러 메모 자 책상정리
칠성운영자
파카 만년필 카트리지 (흑,5개입)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