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Culture

[꽃은 알고 있다] 내가 마법을 부리는 게 아니에요.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01.jpg

?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02.jpg

?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03.jpg

?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04.jpg

?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05.jpg

?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06.jpg

?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07.jpg

?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08.jpg

?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09.jpg

?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10.jpg

?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11.jpg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12.jpg

?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13.jpg

?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14.jpg

?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15.jpg

?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16.jpg

?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17.jpg

?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18.jpg

?

꽃은알고있다_카드뉴스19.jpg

?

?

?

?

울창한 숲에서부터 음습한 도랑과 어두침침한 낡은 아파트 거실, 그리고 유년 시절 처음으로 대자연의 경이로움을 깨우친 웨일스의 좁다란 골짜기에 이르기까지 그녀는 생생한 기억의 현장으로 우리를 인도한다. 그러고는 농장 울타리나 자동차 페달, 구두의 바닥과 카펫, 사체의 머리카락에서 찾아낸 생명과 죽음, 그리고 자연과의 지울 수 없는 연결 고리에 관한 매혹적이고 독특하며 설득력 있는 이야기를 하나씩 풀어나간다.

?

?

?

?

?


?

85006751?

꽃은 알고 있다퍼트리샤 윌트셔 저/김아림 역 | 웅진지식하우스
주부이자 교수로서 평온한 일상을 보내다 우연히 범죄 수사의 세계로 뛰어들어 마침내 ‘법의학의 여왕’이라는 칭호까지 얻게 된, 한 여성의 다이내믹한 인생 여정을 다룬다.

261202310.jpg

?

?

?

?

?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

?

?



추천기사
  • 채널예스 기사 제목 [오늘 아침은 우울하지 않았습니다] 현대인의 우울증 패러다임!
  • 채널예스 기사 제목 [작은 것들의 신] 아름답게 파열된, 매혹적인 이야기
  • 채널예스 기사 제목 [2040 디바이디드] 당신에게 주어진 10년이 곧 당신의 미래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0 Comments

90cm 풍성한 스카치 트리 트리나무 일반트리만 츄리
칠성운영자
초등 10칸 국어 공책 20P 여아 학생 학습 노트
칠성운영자
퀸즈 고급 다용도 커터칼 (칼날10p포함)
칠성운영자
VIP 블랙 삼선띠 자동차커버 체어맨w 8호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