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2019년 베이징 맞춤형 취업박람회 현장보고

- 중국어나 영어로 원활하게 소통할 수 있어야 -

- 경력과 기술력을 강조해 '최고 적임자'임을 어필해야 -

 

 

 

행사 개요

 

행사명

2019년도 베이징 맞춤형 취업박람회

일시

2019920() 13:00~18:00

장소

베이징 신운남 태양궁 크라운플라자(2F)

참가자

25개사(한국기업 19개사, 중국기업 2개사, 유럽/미국기업 각각 1개사)

150명 청년 구직자

주최

주중 한국대사관, KOTRA

 

  ㅇ 지난 920, KOTRA 베이징 무역관은 주중 한국대사관과 공동으로 “2019년도 베이징 맞춤형 취업박람회”를 개최함.

    - 이번 박람회에는 한국기업 21개사, 중국기업 2개사와 유럽, 미국기업 각각 1개사가 참가해 150여 명의 구직자를 대상으로 다양한 일자리 기회 제시

    - 참가기업은 현장에서 구직자 150여 명과 자유 면담 진행

    - 경력 및 석사 졸업자 대상으로 1:1 핀포인트 면접과 화상면접을 진행

 

  ㅇ 청년 구직자의 중국 취업 지원을 위해 취업 성공자가 경험담을 들려주고 중국 진출기업의 현지 채용제도를 설명하는 채용설명회도 개최함.

 

채용설명회

자료: KOTRA 베이징 무역관

 

중국 취업, 기업들은 “이것”을 본다!

 

자료: KOTRA 베이징 무역관

 

  ㅇ 중국어나 영어로 소통하는 능력이 관건

    - 이번 행사에 참여한 기업들은 중국 직원들과 자유롭게 의사소통할 수 있는지가 중요하다고 강조

    - 구직자의 1차 면접을 담당하는 인사관리담당자는 자신의 전공, 경력, 스펙 등을 중국어나 영어로 구사할 수 있는가에 초점을 맞춘다고 강조

 

  ㅇ 신입보다 경력직을 선호

    - 중국어를 구사할 수 없더라도 해외(한국 포함)에서 마케팅 등 업무를 추진할 수 있는 인재를 환영함.

    - 2차 면접 담당자는 일반적으로 해당 부서의 담당자인데, 이들은 기술력, 이전 회사에서 담당했던 업무, 그리고 고객 유치 능력을 가장 중요시함.

    - 인사담당자들은 “학습능력이 뛰어난 신입사원을 채용해 맞춤형 인재로 키우는 것도 중요하지만 치열한 시장경쟁 속에서 우위를 갖추려면 채용 즉시로 생산과 운영에 투입할 수 있는 인력을 선호하기 마련이다”고 밝힘.


  ㅇ 비자문제에 있어 기업은 “협조”

    - 외국인 비자 문제에 있어 대부분 기업은 구직자 상황에 맞게 회사 측에서 “협조”하겠다고 표시

    - 특히 취업경력이 없는 외국인 유학생일 경우, 취업허가 발급이 어려운 실정이라고 기업 관계자들은 입을 모았음

 

시사점

 

1:1 면접 현장

0 Comments

할로윈 의상 마녀 모자 파티 코스튬 꼬깔 마법사모자
칠성운영자
나무막대기(50cm 10개) 사무용품 문구 교재류 준비물
칠성운영자
LED응원도구 라이트 LED토끼머리띠 귀여운야광머리띠
칠성운영자
영실업 파워배틀와치카 울트라 소나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