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 Movie

5 데이즈 오브 워 5 Days of War, 2011

5 데이즈 오브 워 5 Days of War, 2011
요약 미국 | 액션, 전쟁
감독 레니 할린 | 출연 루퍼트 프렌드, 발 킬머, 앤디 가르시아

5 데이즈 오브 워 

헐리우드는 미국이 관여하거나 일으킨 전쟁만 "멋지게" 보여준다. 게다가 미군은 "멋지게"만 나온다. 한때 지나 데이비스의 남편이었던 레니 할린 감독은 흑해 연안의 그루지아와 남오세티아 분쟁에 대해 영화를 만들었는데, 여기에는 "멋진 미군"도 없지만 전 세계가 생각해야 할 과제를 던져 주었다. 

5 데이즈 오브 워 

은근 배역진은 볼만하다. 앤디 가르시아, 발 킬머 등이 나오는데, 돈이 딸렸는지 주연 배우는 비싼 애들을 쓰지 못한 듯. 액션 씬도 나름대로 볼만하다.
5 데이즈 오브 워 
사실 이 영화는 역사적 배경과 실제 정치적 상황을 이해하지 못하면 재미없다. 가장 최근에 러시아가 독립하려는 남오세티아를 공격하였다. 그루지아 공화국은 요시프 스탈린의 고향으로 흑해 연안에 있다. 실크로드가 판치던 시대에는 중요한 지역이었으나 20세기에 구 소련에 포함되면서 세계인의 관심에서 멀어졌다. 그러나 1990년대 이후 소비에트 연방 해체 이후 상황이 많이 바뀌었다. 체첸 공화국 사태와 마찬가지로 구 소련의 후계자를 자처하는 러시아 영향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움직임이 많은데, 이 영화도 그 영향력과 움직임을 바탕으로 했다. 

혹자는 미국이 너무 지네 영역에만 관심을 가졌기에 미안해서라도 이 영화를 만들었다고 했다. 사실 헐리우드에서 만든 영화 중에서 미군이 나오지 않는 영화는 "불타는 아프가니스탄"이란 영화도 있다. 다만, 미군이 안 나오기 때문에 미국에서 흥행하기는 어렵다. 이 영화도 그리 흥행할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보고 싶은 건만 보고자 하는 마음이 더 많기 때문일 것이고 그래서 미국이 관여하지 않은 전쟁 영화는 관심을 많이 받지 못하고 그래서 많이 만들지 못할 것이다. 

Comments

아르디움_프리미엄 빅먼슬리 플래너 2020
칠성운영자
코란도C 전용 가죽 스마트키홀더 키케이스 키링
칠성운영자
문구사무/디쿠하바나실리콘컵받침티코스터4P세트
칠성운영자
고급형 거래명세표_0687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