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 Movie

내니 다이어리 (2007)

내니 다이어리 (2007) 

감독 : 샤리 스프링어 버먼, 로버트 펄치니 

출연 : 스칼렛 요한슨, 로라 리니, 크리스 에반스, 폴 지아매티, 도나 머피 

개봉정보 : 미국 | 코미디, 로맨스 | 2007.10.03 | 12세이상관람가 (국내), PG-13 (제작국가) | 104분(국내) 

공식사이트 : http://www.nannydiaries.co.kr 


내니 다이어리 


21세기형 메리 포핀스가 아닌가 싶다. 줄리 앤드류스가 유모되어 아이들과 감동적 사랑을 펼쳤던 그 영화. 이 영화는 현대판 메리 포핀스라고 해도 무방하겠다. 



내니 다이어리 


그러나, 무엇을 말하고 싶었던가, 희망? 즐거움? 이게 사진처럼 식스 센스는 아니고. 메리 포핀스를 리메이크하기에는 그 영화가 현대인들에게 인지도가 낮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래서 뭔가 좀 더 섞었을 것이다. 


내니 다이어리 


이 여자, 스칼렛 요한슨. "아일랜드"에서 상당히 매력적으로 나왔다. 줄리 앤드류스만큼은 안되겠지만, 어쨌건 현 시대 미녀 배우 대열에 들어간다. 


내니 다이어리 


현대인들이 동경하는 부자. 이멜다 마르코스의 집을 연상시키는 듯한 저 신발장들을 보라. 남자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여자들에겐 로망이 아니겠는가. (그렇다. 이 영화는 남자가 동경할만한 꺼리는 나오지 않는다. 굳이 나온다면 "유모를 꼬드길려는 돈 많은 집주인"이랄까. 그럼 하녀 신드롬인가.) 


내니 다이어리 


그리고 나름대로 기대했던 아이와 유모의 밀고 당기기. 


위 세 가지. 광고를 봤을때 나는 저 세 가지를 기대했었다. 


그런데 이야기 진행이 왜 이리 되었던가. 


내니 다이어리 


유모와 엄마의 갈등이 나왔다. 이게 다소 좀 방향을 틀어버린 듯 하다. 


내니 다이어리 



어이 없는 가정. 게다가 어설픈 로맨스. 다소 예상은 했지만, 이 영화를 볼 만하게 하는데에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았다. 한마디로 뻔히 예상할 수 있는 전개였다. 


내니 다이어리 


한국이나 미국이나, 영화 만들때 "그래서 말하고 싶은게 뭐냐"는 것에 대답을 하면 좋은 영화가 되는데, 이 영화도 어찌저찌하다 보니 결국 "무엇을 말하고 싶다"가 안된 듯 하다. 그럴려고 스칼렛 요한슨 캐스팅했냐. 



근데 이 영화에서 스칼렛 요한슨은 왜 그리 연기 못하냐... 집중이 안된다.

Comments

영화광 2019.07.02 16:05
크리스 에반스도 나왔다니...

SM7 뉴아트 코일매트20mm
칠성운영자
DIY 2in1 LED 자이로 자동차팽이 장난
칠성운영자
자동차 파워 핸들봉 밴드 차량 운전대 보조 손잡이
칠성운영자
자동차 그릴 안티 버그 그물 넷트 벌레 방지 엔진보호
칠성운영자